기사 (전체 13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술] 자동차 산업에서 클라우드의 활용과 발전 방향
지난 4월 아마존은 온라인에서 상품을 구매하면 이를 고객의 자동차 트렁크에 배달해주는 인-카 딜리버리(In car delivery) 서비스를 선보였다. 인-카 딜리버리 서비스는 집이나 사무실이 아닌 주차된 차량으로 주문한 물품을 배송하는 서비스로, 2
편집부 기자   2018-06-28
[기술] 道路安全: 그래도 자율주행차 (2)
연이은 인명사고로 자율주행차가 난관에 봉착했다. 다양한 기업들의 수많은 실주행 테스트에서 큰 사고를 일으키지 않았던 자율주행차. 하지만 2018년 3월 중순, 마치 귀신에 홀린 듯 1주일간에 걸쳐 연이은 사망사고를 일으키면서 안전에 대한 논란을 불러
편집부 기자   2018-06-28
[기술] 자율주행 시대를 노리는 중국의 기업들
전기자동차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는 중국이 자율주행 시장에서도 앞선 행보를 보이고 있다. 중국의 IT, 자동차, 인공지능 업체들이 일제히 자율주행 자동차 산업에 진출하고 있는데, 그들은 기술 수준도 상당하다. 이것들이 중국의 앞선 행보를 방증하고 있다.
김종율 기자   2018-06-28
[기술] 내 자동차는 몇 등급인가?
국내에서 운행되는 모든 차량은 이제 대기오염물질의 배출량에 따라 5개 등급으로 분류되어 관리를 받게 된다. 배출가스에 대한 규제는 강화되는데 과거 차량은 최신 차량에 비해 배기가스를 많이 배출함에도 불구하고 배출량의 절대적 차이를 반영할 수 없던 문제
김종율 기자   2018-06-28
[기술] 수소자동차 시장은 우리가 접수한다
수소자동차는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으로 전기를 생성하는 원리를 이용한다. 내연기관차와 달리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수소차는 공기를 대량으로 흡입하는 과정에서 외부의 미세먼지 같은 오염된 공기를 99.9% 정화시키기도 한다. 따라서 수소차 100만 대
김종율 기자   2018-05-31
[기술] 우리는 Z 세대이다
차세대 미국의 소비 주도권은 Z 세대가 쥘 것으로 보인다. 세월이 흐르면서 아이들이 성인이 되고 이들의 소비 주도권을 쥐는 건 당연하지만, Z 세대는 이들만이 가진 고유한 특징이 존재한다. 따라서 이들의 성향을 파악하는 게 마케팅에서 중요하다.Z 세대
김종율 기자   2018-05-31
[기술] 새로운 것이 다가온다, AR Platform
글로벌 IT기업들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플랫폼 경쟁에 불을 지피고 있다. 애플의 증강현실키트(ARKit)와 구글의 증강현실코어(ARCore)가 양분하던 시장에 페이스북의 카메라 효과 플랫폼(Camera Effects Pl
김종율 기자   2018-05-29
[기술] 모든 길은 ‘5G’로 통한다
5G. 통신업계의 화두다. 4G로 불리는 LTE가 이제서야 체감되는데 업계는 벌써 5G로 들썩인다. 아직 시작된 것은 물론 아니다. 그래서 들썩인다. 크리스마스 당일보다 전날이, 새해 첫날보다 전해 마지막 날이 더 요란한 것과 같은 이치리라.자료에 따
김종율 기자   2018-05-29
[기술] 닻을 올리다: 폭스바겐 MEB 프로젝트 ‘출항’
폭스바겐이 200억 유로에 달하는 전기차 배터리의 조달 계약을 체결, 잠복해있던 MEB 프로젝트가 수면 위로 드러났다. 폭스바겐의 MEB 프로젝트는 폭스바겐의 ‘Roadmap E’에 기반하는 것으로, ‘로드맵 E'는 2025년에 폭스바겐이 전기차 30
김종율 기자   2018-05-29
[기술] 道路安全: 그래도 자율주행차
연이은 인명사고로 자율주행차가 난관에 봉착했다. 다양한 기업의 수많은 실주행 테스트에서 큰 사고를 일으키지 않았던 자율주행차. 하지만 2018년 3월 중순, 마치 귀신에 홀린 듯 1주일간에 걸쳐 연이은 사망사고를 일으키면서 안전에 대한 논란을 불러 일
편집부 기자   2018-05-29
[기술] 센서가 ADAS 기술 이끈다
2018 국제가전전시회(CES)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사 가운데 하나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자율주행 자동차였다. 자율주행 자동차의 핵심이 되는 것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t System, ADAS)이
김종율 기자   2018-04-27
[기술] ‘트랜드’ 넘어 ‘문화’를 꿈꾼다
한때 이런 말이 있었다. 100만 명이 사용하면 트랜드가 되고, 1000만 명이 사용하면 문화가 된다. 물론 우리나라 인구수를 기준으로 한 말일 게다. 중국에서라면 상황은 달라질 게 뻔하다. 여튼 이런 기준으로 본다면 카카오톡, 아이러브스쿨, 싸이월드
김종율 기자   2018-04-27
[기술] 2018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글로벌 첫 자동차 전시회인 북미 국제 오토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가 최근 막을 내렸다. 이 전시회는 미국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인 디트로이트에서 개최된다는 점과, 세계 5대 오토쇼 중 가장 먼저 열린다는
김종율 기자   2018-04-27
[기술] IoT 기술과 함께 진화하는, 디지털 라이프
IoT를 비롯하여 첨단의 기술들이 발전함에 따라 우리의 라이프 스타일이 어떻게 변화될지 정확하게 예측하기는 힘들다. 그건 기술의 변화가 짐작한 것보다는 조금 더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기술의 진화에 가속도가 붙는다는 건 그만큼 우리의 라이프
편집부 기자   2018-04-09
[기술] 자율 주행 차량, 그 시대에 최적화된 주차 시스템
오늘날 주차장에 있는 자동차들은 하루 24시간 중 평균 5%의 시간만 사용된다고 알려져 있다. 나머지 시간에는 주차장에서 공간만 차지하면서 그냥 잠들어 있는 셈이다.그러나 자율주행 차량이 주류가 되면 개인이 소유한 차량과 공유차량이 상호 공존하기 때문
편집부 기자   2018-04-09
[기술] '콤보 1' 낙점: 국내 전기자동차의 급속 충전방식이 결정되다
국가기술표준원이 전기자동차의 급속 충전방식을 ‘콤보 1’으로 통일, 한국산업규격(KS)의 개정을 고시했다. KS R IEC 61851-1(충전시스템-일반요구사항) 5.1.2항에 ‘급속충전은 KS R IEC 62196-3 구성 EE(콤보 1) 복합 인터
김종율 기자   2018-04-09
[기술] 압박하는 EU 집행위, 몰리는 자동차 업체들
EU가 이산화탄소(CO2) 배출에 대해 규제를 가하는 시기가 점점 다가오고 있다.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는 가운데, 초초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EU는 수년 전부터 2021년을 목표로, 완성차 기업들의 CO2 배출 목표치를 단계별로
김종율 기자   2018-04-09
[기술] Google Vs. Apple: 증강현실용 플랫폼 시장서 패권다툼
애플의 선도적 행보를 계기로 스마트폰 카메라는 3D가 주류로 부상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2018년에 신규로 출시하는 3개의 아이폰 모델과 신형 아이패드의 전면부에 3D 카메라를 채택한다. 2019년에는 아이폰의 후면에도 3D 카메라를 도입한
김종율 기자   2018-04-09
[기술] 독일에서 한판승부: 업체별 2018년 신규 전기차 모델 엿보기
독일 자동차청(KBA)에 따르면, 2017년 한 해 동안 독일에서 판매된 신규 자동차는 344만 대였고, 이 중에서 전기자동차의 신규 등록대수는 2만5056대였다. 전기자동차는 연간으로 역대 최고 실적이었다. 독일 자동차업계는 전기자동차의 수요 증가가
김종율 기자   2018-04-09
[기술] 현대자동차: 올해 거듭날 수 있을까?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1월, 신년사를 통해 2018년도 현대차 그룹의 판매목표를 2017년의 825만대보다 70만대 낮춘 755만대로 제시했다. 이는 중국 출하의 기저효과가 비탄력적일 것이란 가정과, 북미 시장에서의 판매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김종율 기자   2018-02-26
 1 | 2 | 3 | 4 | 5 | 6 | 7 
오토모티브 리포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90, STX-W타워 1602호  |  대표전화 : 02-3667-7481
사업자등록번호 : 113-86-73671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구로 라00127  |  통신판매업신고: 2017-서울구로-0601호
상호 : 이오문화사  |  대표자 : 김종율  |  발행인 : 신현성  |  편집인·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종율
Copyright © 2013 오토모티브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