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만이 대안인가? 보여줄 게 EV 뿐인가?
상태바
EV만이 대안인가? 보여줄 게 EV 뿐인가?
  • 이홍철 기자
  • 승인 2019.09.25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크푸르트 국제모터쇼(IAA), 전기자동차를 또 전면에 내세우다

세계 5대 자동차 전시회 중 하나인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모터쇼(IAA)가 9월 12일부터 22일까지, 총 11일간 열렸다. 제68회 행사답게, 긴 역사를 자랑하는 이 전시회에는 31개국에서 800여 개 기업이 참가했다.

이 전시회에서 관심을 받은 것은 역시 전기자동차였다. 글로벌 메이저 업체들은 전기자동차를 전면에 내세우며 차세대 먹거리를 발굴하고자 분주하게 움직였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몇 가지 아쉬움도 남았다. 이 아쉬움은 단편적인 것이 아닌 자동차 전시회에 대한 근본적인 것에서 시작되었다.

세계 5대 자동차 전시회 중 하나인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모터쇼(IAA)가 9월 12일부터 22일까지, 총 11일간 열렸다.

최근 몇 년간 어느 자동차 전시회를 가더라도 전기자동차가 강조되는 분위기다. 이 전시회도 이 마찬가지였다. 전기자동차가 대세이고, 전기자동차가 차세대 먹거리를 제공할 것이기 때문에, 이 경향을 탓할 수는 없다. 그러나 EV만이 대안인가? 보여줄 게 EV 뿐인가?라는 의문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었다.

또 하나 올해는 테슬라, 토요타, 닛산, 마츠다, 지프, 캐딜락, 볼보, 푸조 등 다수의 완성차 기업들이 전시회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 업체들이 참여하지 않았다는 건 최근 자동차 전시회의 위기론이 대두되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한때 세계5대 자동차 전시회에 속했던 도쿄모터쇼가 그 위상을 잃으며 자존심을 구긴 것과 마찬가지로 프랑크푸프트 국제모터쇼도 그 위상이 점점 추락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는 그래서 나오고 있다.

더불어 테슬라 및 토요타 등 전기자동차 시장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업체들이 참여하지 않아 전기자동차의 컨셉트를 보다 다양하게 볼 수 있는 기회가 반감되었다.

어쨌든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전기자동차를 자사 상품의 선두에 놓았고, 관람객들은 이들 상품에 시선을 떼지 않았다. 각 업체들이 발표한 보도자료를 토대로 전기자동차의 동선을 따라가 보자.

아우디는 전기차 콘셉트로 AI:ME와 AICON을 선보였다. 이는 아직 기술적으로 완성단계는 아니다. 이 둘의 차이점이라면 AI:ME는 주차 같은 자가 운전을 위한 핸들이 존재하는데 반해, AICON은 핸들이 존재하지 않는 자율주행 콘셉트이다.

아우디는 전기차 콘셉트로 AI:ME를 공개했다.

벤츠(Mercedes-Benz)와 다임러(Daimler)는 전기차 콘셉트 EQS를 비롯해, 페이스 리프트된 Smart EQ Fortwo 같은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공개했다. 고급 세단형 전기자동차 모델인 EQS는 2021년 출시되는데, SUV 차량인 GLC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BMW는 차세대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모델 iNext Vision, 수소연료전지차 ‘Hydrogen Fuel Cell’ 등을 선보였다. 수소연료전지차는 프로토타입이다. 고압(700 bar) 방식으로 충전하여 주행거리가 600km 이른다. 2025년 정도 출시된다.

폭스바겐(VW)의 첫 양산형 순수 전기차 ID.3은 58kMh 배터리 용량이고, 주행거리는 420km이다. 100kW로 30분 충전할 경우 290km를 주행할 수 있다. 2020년 6월 출시된다.

ID.3은 VW이 내놓은 E-패밀리의 첫 모델로 3만 유로 가격이 강점이다. 이 가격으로 인해 E-세대 자동차 시대의 ‘골프(Golf)’라는 닉네임을 갖고 있다. 골프는 VW의 최대 히트 상품으로 통한다.

폭스바겐(VW)의 첫 양산형 순수 전기차 ID.3

프리미엄급 완성차를 생산하는 포르쉐도 자사 최초의 전기스포츠카 Taycan을 선보였다. 이 모델은 주행거리가 412km, 터보 모델의 경우 450km에 이른다. Turbo S 모델은 18만 5456유로, Turbo 모델은 15만 2136 유로의 가격이다. 물론 기본모델은 10만 유로 정도에 판매된다.

현대자동차는 전기자동차 콘셉트카 ‘45’를 선보였다. 콘셉트카 45는 전동화 플랫폼 기반의 콘셉트카다. 현대자동차의 시작을 알린 포니 쿠페 콘셉트(Pony Coupe Concept)가 1974년 토리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후 45년 동안 현대자동차가 쌓아온 헤리티지에 대한 마음을 담았다고 한다.

현대자동차는 전기자동차 콘셉트카 ‘45’를 선보였다. <br>
현대자동차는 전기자동차 콘셉트카 ‘45’를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