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우리는 자동차를 가장 잘 아는 기업”
상태바
LG그룹, “우리는 자동차를 가장 잘 아는 기업”
  • 이홍철 기자
  • 승인 2019.10.18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그룹은 자동차를 가장 잘 아는 기업입니다. 하지만 LG그룹이 가진 자동차 분야 노하우를 제대로 인지하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자동차 분야에서 LG그룹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 지 기대해도 좋습니다.” (LG 이민형 차장)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2019 전시장에서 기자를 만난 이민형 차장은, 기자가 질문을 던지기 전에 LG그룹이 자동차에 대해 얼마나 애정을 갖고 있는지부터 강조했다. 그의 말에서는 LG그룹이 자동차 분야를 차세대 먹거리로 준비하고 있다는 의지마저 느끼게 했다.

LG그룹에 대해 일반적으로 알려진 부분은 가전이 가장 크다. 냉장고·세탁기 등 백색가전을 만드는 회사. 이는 LG그룹 중에서도 LG전자가 맡고 있는 부분이고, LG전자의 영향력이 워막 지대하다보니 LG그룹에 대한 인식도 백색가전으로 귀결되기 십상이다.

LG전자는 그룹사들이 만드는 부품들을 자동차의 요소요소에 배치하여 LG그룹이 자동차 시장에서 활약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

하지만 LG전자도 자동차 분야에 상당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이 회사는 텔레매틱스 관련 글로벌 1위 업체로, 주요 전장제품을 생산 및 제공하고 있다. ADAS, V2X단말기, 인포테인먼트, 전기차 구동모터, 배터리팩 등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 LG전자가 자동차 분야에서 보인 행보는 프리미엄 헤드라이트 업체인 ZKW를 인수한 것이다. 이 차장장은 “2018년에 LG전자에 편입된 ZKW는 프리미엄 헤드라이트 시장에서 5위에 해당하는 업체로, 글로벌 시장에서 20개가 넘는 완성차 업체를 고객으로 두고 있다”고 말했다.

2018년 이전부터 LG전자가 ZKW를 인수할 것이란 소문은 계속 돌았지만 LG전자는 이를 부인하는 상태였다. 하지만 2018년 6월 LG전자는 ZKW 인수를 전격적으로 발표를 한 바 있다. 이 상황에 대해 업계에서는 “LG전자가 자동차 분야에서 본격적인 행보를 보였다”라고 평가했다.

LG그룹이 자동차 분야에서 맹활약하고 있다는 사실이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계기는 GM의 전기자동차인 볼트EV에 LG그룹이 턴키로 다양한 부품을 공급하면서부터다. 2015년 공개된 쉐보레 볼트EV에 LG그룹은 LG화학의 배터리, LG디스플레이의 디스플레이 등을 포함하여 총 11개의 부품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자동차 시장에서 활약하고 있는 LG그룹의 개별 기업들

물론 전기자동차 초기 시장이었고, 이차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업체가 많지 않아 업계에서는 “LG화학의 배터리를 무기로 여타 부품들까지 턴키로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보인다”며 폄하했지만, LG그룹과 자동차 분야가 결부되기 시작한 큰 계기가 된 건 사실이었다.

LG그룹에서 자동차 관련 사업으로는 역시 LG화학이 앞서 있다. LG화학은 글로벌 배터리 공급 3위 업체로,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시장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쉐보레 볼트EV에 공급했던 것처럼 LG디스플레이는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세계1위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상당한 인지도를 갖고 있다. 이민형 차장는 “LG디스플레이는 대형 OLED 사업에 치중하고 있지만, 차량용 디스플레이 분야에도 상당한 애정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LG그룹과 자동차 분야를 연관지을 때 LG이노텍과 LG유플러스를 빼면 안된다. LG이노텍은 자율주행 자동차용 카메라를 개발하는 것으로 업계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LG유플러스는 5G 기반의 자율주행에 성공했을 뿐 아니라 5G-V2X(차량과 사물 간 통신) 기술을 기반으로 정밀측위 통합솔루션과 C-V2X 자율협력주행 관제 플랫폼 등을 보유하고 있다.

LG전자의 5G-V2X 통신 단말기와 LG유플러스의 5G 통신망이 만나 탄생했다는, 제네시스 G80

이민형 차장은 “조금 미약한 입지이지만 LG하우시스와 LG CNS도 LG그룹에서는 자동차 분야에 포함시키고 있다”고 했다. LG CNS는 교통관제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LG하우시스는 자동차용 원단과 시트를 생산하고 있다.

이처럼 그룹사들이 자동차 분야에서 각자 활약하고 있음에도, 그룹차원에서 볼트EV에 11개의 부품을 공급했음에도 LG그룹이 자동차 분야와 약간 동떨어져 있다고 느끼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

이민형 차장은 기자에게 “LG그룹은 미래 모빌리티 분야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그룹은 단순히 자동차용 부품 하나를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라 계열사가 모두 하나의 LG로서 협업하여 자동차 상업에서도 글로벌 기업이 되는 게 목표”라고 강조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건 바로 강력한 임팩트다. 개별기업으로서 LG전자(+ZKW), LG이노텍, LG화학 등은 자동차 시장에서 큰 활약을 하고 있지만 그룹차원으로 넘어가면 임팩트가 약하다. 자동차 분야가 다른 분야에 묻히는 느낌이다.

이건 LG그룹만의 문제는 아니다. 삼성그룹도 별반 다르지 않다. 삼성도 LG그룹과 마찬가지로 삼성SDI(이차배터리), 삼성디스플레이(디스플레이), 삼성전자(+하만), 삼성전기(MLCC) 등이 개별기업으로서 자동차 시장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전체적으로 봤을 때 자동차 시장에 큰 족적을 남긴 것으로 간주되지 않는다.

이 역시 백색가전 및 반도체 등의 이미지가 강한 이유와 더불어 그동안 다른 분야에 자사 제품들을 공급하다가 최근 들어 자동차 시장에도 제품들을 공급하기 시작했다는 이유가 크다.

따라서 LG그룹이 자동차 시장에서 뿌리를 내리기 위해서는 좀 더 많은 시간이 걸릴 듯하다. 이 시간이라는 의미는, 전기자동차가 대중적으로 크게 보급되는 시기를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