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기반 군집주행, 물류업계 판도 바꿀까?
상태바
자율주행 기반 군집주행, 물류업계 판도 바꿀까?
  • 이홍철 기자
  • 승인 2019.12.0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물류업계는 두 가지 과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바로, ‘높은 교통사고 비율’과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한 연비 향상’이다.

경찰청의 교통사고 통계에 따르면, 전체 교통사고에서 화물차 사고는 10.8%로, 승용차(53.0%)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비율을 차지한다. 전체 교통사고에서 사망사고 비율은 1.9%에 불과하지만 화물차 사고는 3.7%에 달한다.

또한 한국이 참여하는 환경 협정인 교토의정서가 2020년 만료될 경우, 파리 협정이 이를 대신하게 된다. 파리 협정에 따르면 195개 협약 당사국에 온실가스 감축 의무가 있다. 한국은 2030년까지 37%의 온실가스를 감축해야 하는 상황이며 수송 부문은 24.6%를 줄여야 한다.

물류업계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율주행 기반 군집주행’에 주목하고 있다. ‘군집주행(Platooning)’하면 자동차들이 열차처럼 동일한 간격을 두고 일렬로 주행하는 모습을 떠올리게 된다.

자율주행 기반 군집주행의 핵심은 각 자동차들이 차량용으로 설계된 와이파이(Wi-Fi)를 비롯해 GPS, 카메라, 센서 등을 통해 트럭의 위치, 방향, 속도 등 세부 정보를 공유하는 것이다.

군집주행에 주목하고 있는 글로벌 사업자들
해외의 여러 주요 기업들은 자율주행 기반 군집주행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일찍부터 노력했다. 유럽의 경우 2016년 유럽 트럭 플래투닝 챌린지(European Truck Platooning Challenge)를 시행했다.

유럽 트럭 플래투닝 챌린지는 네덜란드의 DAF, 독일의 다임러(Daimler)와 만(MAN), 이탈리아의 이베코(Iveco), 스웨덴의 스카니아(Scania)와 볼보(Volvo) 등 6개 업체가 참가하여 각 사업자가 생산한 트럭에 군집주행 기술을 적용하여 유럽 대륙을 달리는 경연대회입이다. 경쟁을 통해 상호 기술 교류의 장을 만들기 위한 목적이다.

일본은 2018년 초 세계 최초로 고속도로에서 각기 다른 브랜드들의 트럭을 이용해 군집주행을 구현했다. 이에 일본 정부에서는 국가 차원의 기술 개발 결과물로 2022년까지 도쿄와 오사카 사이의 도로에 군집주행을 실용화할 수 있도록 지원 중이다.

중국의 경우, 넓은 국토 때문에 선진화된 물류에 대한 고민이 많다. 지난 2018년 5월 말 중국의 쑤닝 물류(Suning Logistics)라는 업체는 상하이에서 자율주행 중장비 트럭인 스트롤링 드래곤(Strolling Dragon)에 대한 시험 주행을 마쳤다. 군집주행 기술이 더 발전한다면 중국의 물류와 커머스 분야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 역시 자율주행 기반 군집주행의 상용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2018년 5월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 버스와 화물차를 개발하고 교통 서비스에 도입하기 위한 실증연구에 착수했다.

연구 과제 중 하나로 '차량사물통신(V2X) 기반 화물차 군집주행 운영기술 개발'에 약 136억 원을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자료제공: 현대자동차그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