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트랜시스 × 브로제, 미래車 시트 개발에서 협력
상태바
현대트랜시스 × 브로제, 미래車 시트 개발에서 협력
  • 이홍철 기자
  • 승인 2019.12.0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트랜시스가 독일 자동차 시트 메커니즘 기업인 브로제(Brose Fahrzeugteile)와 미래 자동차용 시트를 공동으로 개발한다. 양사는 2024년 신기술이 적용된 시트를 양산한다는 로드맵을 세웠다.

이와 관련, 현대트랜시스는 8일 경기 화성 롤링힐스 호텔에서 브로제 그룹 시트사업부 산드로 살리베(Sandro Scharlibbe) 사장과 현대트랜시스 대표이사 여수동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자율주행차와 전기차용 시트 부품을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

현대트랜시스와 브로제가 미래차 시트 개발을 위한 전략적 협업 MOU를 체결했다. (뒷줄 좌측에서 세 번째 현대트랜시스 대표이사 여수동 사장, 네 번째 브로제 그룹 시트사업부 산드로 살리베 사장)

제네시스와 같은 플래그십 모델을 비롯해 각종 세단·SUV에 탑재되는 자동차 시트 완제품을 개발·생산하며 다년간 노하우를 쌓아온 현대트랜시스와 시트 메커니즘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한 브로제는 다변화·다기능·고강성·경량화를 요구하는 미래차 시트 신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브로제는 1908년 설립된 독일 자동차 부품 기업으로 차량용 도어·시트·전동모터를 생산하고 있다. 약 80여개의 완성차와 40여개의 부품사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 해 글로벌 부품기업 순위에서 39위(매출액 기준)를 기록했다.

전세계 신차 2대 중 1대에 브로제 부품이 탑재되어있다고 할 정도로 높은 시장 경쟁력을 보유한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트랜시스의 자율주행차 콘셉트 시트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 없는 모빌리티 시대에 자동차 실내는 휴식·여가·업무·취침 등 모든 일상 생활이 가능한 움직이는 생활공간으로 변모하게 된다. 따라서 미래차 시트는 ‘사람과 교감하는 지능형 시트’로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탑승자의 다양한 상황에 맞춰 자유자재로 이동하고 회전할 수 있으며, 통신기술과 연동하여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외부 데이터를 기반으로 온·습도를 제어해 최적의 환경을 구현하는 등 탑승자를 위한 편의·안전 기능이 대폭 추가된다.

이른바 M.E.C.A(Mobility 이동성, Electrification 전동화, Connectivity 연결성, Autonomous Driving 자율주행)로 요약되는 미래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최적화된 기술을 구현하기 위하여 자동차 시트는 다양한 메커니즘 기능들을 확대하는 동시에 단단하면서도 가벼운 구조를 갖춰야만 한다.

이를 위해 양사는 ▲자율주행 특화 메커니즘 시트(다양한 상황에 따라 자유롭게 회전·이동, 시트 내장형 안전벨트(BIS) 탑재), ▲스마트 통합제어 시트(첨단 스마트 기술을 활용하여 실내 환경을 능동적으로 통합 제어하고 개인별 맞춤편의 제공), ▲초슬림 경량 시트(연비 증대를 위해 경량화 및 신소재 적용) 개발을 위해 전방위적 협업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