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딕 솔루션으로 만들어진 셀룰러 IoT 플랫폼 '나왔다'
상태바
노르딕 솔루션으로 만들어진 셀룰러 IoT 플랫폼 '나왔다'
  • 신현성 기자
  • 승인 2022.05.30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IoT 솔루션 기업인 브레이브리지(Braveridge)가 노르딕 nRF9160 SiP(System-in-Package)를 이용해 네트워크 연결 오류를 자동으로 해결하는 ‘브레이브링크(BraveLINK)’ 및 ‘브레이브게이트(BraveGATE)’를 출시했다.

브레이브리지는 방대한 테스트 및 디버깅 프로그램을 수행하여 광범위한 네트워크 연결 문제에 대한 세부적인 오류 로그 카탈로그를 생성했다. 이러한 오류 로그는 nRF9160 SiP에 내장된 애플리케이션 전용 프로세서인 Arm Cortex-M33에서 직접 범용 디버깅 및 인터페이스 툴을 통해 쉽게 액세스할 수 있다.

브레이브리지는 이러한 오류 로그 정보를 이용하여 일반적인 네트워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수정 라이브러리를 개발했다. 이 수정 라이브러리는 nRF9160 애플리케이션 메모리에서 사전 프로그래밍된 라이브러리로 사용할 수 있는 브레이브링크 라이브러리에 컴파일되어 있다.

이 솔루션은 1MB 플래시 및 256KB RAM을 갖춘 nRF9160의 애플리케이션 전용 프로세서가 LTE-M/NB-IoT 모뎀처럼 동일한 패키지 안에 내장되어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 이는 일반적으로 UART 링크를 통해 셀룰러 모뎀과 통신하는 외부 프로세서 및 내장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를 갖춘 시스템을 사용하는 다른 경쟁 셀룰러 IoT 모뎀과는 대조되는 것이다.

또한 기존의 셀룰러 IoT 모뎀은 장치와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간의 네트워크 데이터 및 명령을 공유하기 위해 최소 2대의 클라우드 서버에서 구성되어야 한다. 이러한 시스템은 복잡한 개발 및 디버깅 프로세스가 요구되는 데이터 손상 및 세션 오류는 물론, 빈번한 장치 재설정 및 재부팅과 같은 네트워크 연결 문제가 발생하기 쉽다. 또한 네트워크 토폴로지는 예상치 못한 모뎀 동작 방식을 외부에서 진단하고, 네트워크 연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외부 프로세서를 사용하는 것을 매우 어렵게 만든다.

브레이브게이트 클라우드 서비스는 서버로 동작하는 nRF9160 SiP로 구동되는 셀룰러 IoT 디바이스 만을 사용하는 IoT 플랫폼이다.(복잡한 네트워크 통신 오류를 논리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브레이브링크 라이브러리로 프로그래밍됨) 이 시스템에서 사용자 애플리케이션 서버는 최종 장치의 ‘클라이언트’ 역할을 한다. 동작 시 사용자 애플리케이션 서버는 ‘서버’로 동작하는 브레이브링크 기반 nRF9160 SiP에 HTTP 요청을 전송한다. 그런 다음, 브레이브게이트는 HTTP 명령을 바이너리 요청으로 변환하여 최종 장치에 전송하고, 최종 장치는 요청된 데이터를 동일한 바이너리 포맷으로 LTE-M LPWAN을 통해 브레이브게이트로 다시 전송한다. 브레이브게이트는 이 바이너리 데이터를 HTTP 포맷으로 변환하여 클라이언트 서버에 보낸다. 브레이브게이트와 사용자 애플리케이션 서버 간의 인터페이스는 HTTP이기 때문에 바이너리 전송을 인식할 수 없다. 따라서 이 시스템은 사용자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온디맨드 인터페이스처럼 동작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