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 협력사 스마트공장 확대 돕는다
상태바
현대자동차그룹, 협력사 스마트공장 확대 돕는다
  • 김종율 기자
  • 승인 2021.06.0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중소벤처기업부,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대한상공회의소와 함께 올해 총 180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스마트공장은 제품기획에서 설계, 제조, 공정, 유통, 판매에 이르기까지 전 생산 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생산시스템을 최적화한 공장으로, ICT 활용 정도에 따라 기초-중간1-중간2-고도 단계로 구분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에 참여해 지난 2019년과 2020년 총 480여개 협력사가 기초 및 중간 단계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수 있도록 100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는 고도 단계의 스마트공장 구축까지 지원을 확대해 총 180개사에 50억 원을 지원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스마트공장 전문가와 함께 업체에 대한 경영진단에 나선 후, ▲초중종물 검사시스템[1] ▲풀-프루프 시스템(Fool-Proof System)[2] ▲롯트(LOT)[3] 추적관리 시스템 ▲금형관리 시스템 ▲품질확인 시스템 등을 기초 단계의 스마트공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1] 초중종물 검사시스템: 작업 공정의 초물, 중물, 종물을 샘플링해 검사한 측정 결과를 전산화하여 관리하는 시스템

[2] 풀-프루프 시스템(Fool-Proof System): 작업자가 야기할 수 있는 실수나 불량을 자동으로 검출해 알람이나 설비 정지 등으로 조치해주는 시스템

[3] 롯트(LOT): 1회에 생산되는 특정 수의 제품 단위 또는 묶음을 표시하는 번호

중간 및 고도화 단계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는 협력사에는 ▲생산 공정관리 시스템(MES, 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 ▲전사 자원관리 시스템(ERP, Enterprise Resource Planning) ▲공급망 관리 시스템(SCM, Supply Chain Management) ▲제품 수명주기 관리 시스템(PLM, Product Lifecycle Management) 등이 적용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스마트공장 시스템은 지난 2년간 현대자동차그룹의 지원을 통해 스마트공장으로 전환된 협력사를 대상으로 품질 경쟁력이 검증됐다. 작년 참여기업 209개사는 품질 및 생산성 향상, 원가 절감, 납기 개선 등의 성과 지표가 평균 30%가량 개선되는 등 실질적인 효과를 얻었다.

아울러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019년에 중소벤처기업부와 체결한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업무협약에 따라 작년 미래차 관련 부품 협력사의 스마트공장 사업 자부담분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도 자부담금을 전액 지원한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의 산업혁신운동에 참여해 1250개 중소기업에 250억 원을 지원하고,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광주 지역 160개 중소기업에 32억 원을 지원해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